기후 위기 폰트 : 한글 - 빙하체
Climate Crisis Font : Hangul (in-process)
녹아내리는 빙하를 폰트로 표현한 Climate Crisis Font의 한글화 프로젝트 
Hangul version of the Latin typeface - Climate Crisis Font which expresses melting glaciers in font format.
«기후 위기 폰트: 한글»은 녹아내리는 빙하를 폰트로 표현하여 사람들이 조금 더 쉽게 기후 위기의 심각성을 인식할 수 있도록 한 글꼴로 헬싱키 최대 규모의 신문사 ‘헬싱긴 사노마트(Helsingin Sanomat)’가 기획/제작한 «기후 위기 폰트 : 라틴»의 한글 버전이다. 
        «기후 위기 폰트»는 오픈타입 배리어블(Variable) 폰트*이며, ‘글자 축’을 활용해 북극해 빙하가 녹아가는 모습을 그대로 담았다. 미국 국립 빙설자료센터 NSIDC가 제공하는 현재까지 측정된 빙하량 데이터와 IPCC에서 제공하는 2050년까지의 예측 빙하량 데이터를 바탕으로 하여 디자인했다.
Climate change is a lengthy and abstract phenomenon, and as such difficult to grasp for us humans. We have been wired to react more to the threats we can easily observe. This is why the Nordic’s largest newspaper Helsingin Sanomat created The Climate Crisis Font – an OpenType variable font that helps people see the urgency of climate change in a more tangible form. The font’s weight responds to NSIDC’s (National Snow and Ice Data Center) Arctic sea ice data from 1979 to 2019 and IPCC’s prediction all the way to 2050, showing how the ice is expected to shrink because of climate change based on current forecasts.
Back to Top